감자국

요즘 동료들과 밤낮없이 지독한 강도의 노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맛있는 아침을 먹고 싶어, 감자국을 끓인다. 이제 계란만 풀어넣으면 마무리된다. 홀로 살던 오랜 세월에 배운 지혜. 삶이 고되고 괴로울수록 정성들인 맛난 아침에 집착하여 먹으라는 것.

12507299_1199159093446346_4962501811320581650_n

공병훈. 협성대학교 미디어영상광고학과 교수.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박사 미디어 경제경영 전공, 연세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1964년생. 창작과비평사, 동방미디어, 교보문고, 푸른엠앤에스, 세계미디어플러스 등에 재직함. 소셜 미디어와 콘텐츠, 플랫폼, 홍보, 컨설팅 분야 실무자이자 현장 연구자. hobbits84@gmail.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