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강쇠 점 찍고 옹녀>, 프랑스 파리와 통하다

파리 중심지인 시테 섬을 지나 샤틀레 극장과 마주하고 있는 150여 년 전통의 파리시립극장인 테아트르 드라빌(Thetre de la Ville).  2016년 4월 14일, 1000석 규모 대극장에서 초연된 창극 <변강쇠 점 찍고 옹녀>(Madame Ong)는  첫날에 이미 매진을 기록했고 나머지 3회 공연분도 거의 팔린 상태였다. 공연이 시작되고 중간 휴식 러닝 타임에 퇴장하는 관객은 하나도 없었다. “이상하게 생겼네. 맹랑히도 생겼네.” Read More …